사람이 하늘이 되고 하늘이 사람이 되는 살맛나는 세상, 동학농민혁명 그 숭고한 정신을 꽃 피우는 동학농민혁명기념재단

남원교룡산성(南原蛟龍山城)

남원교룡산성
종목 시도기념물 9호 분류 성지(성곽)
명칭 남원교룡산성(南原蛟龍山城) 면적 0㎡
시대 지정일 1973-06-23
소유자 남원시 관리자 남원시
소재지 전북 남원시 산곡동 16-1

현재 무지개 모양으로 입구가 표현된 동문과 성문을 보호하기 위하여 만든 작은 성인 옹성, 그리고 군데군데 성벽이 남아 있다. 온전하게 남은 동문터와 수문에 보이는 성벽의 구조는 우리나라 성곽 연구에 중요한 자료가 된다.

성안에는 우물 99개와 계곡이 있어서 산성 주변의 주민들이 유사시에 대피나 전투의 목적으로 사용하기 좋았을 것으로 짐작된다. 조선 전기에는 군대의 식량을 저정하는 창고가 있었다.산성을 언제 쌓았는지는 기록이 없어서 정확하게 알 수 없으나, 성을 쌓은 입지나 형식으로 볼 때 백제 때 만든 것으로 보인다.

((전문설명))이 산성은 해발 518m인 교룡산(蛟龍山)의 험준함에 의지하여 축조된 석축산성(石築山城)으로 둘레가 3,120m이다. 동쪽으로 계곡이 있어 가장 중요한 통로였고 현재 동문의 홍예(虹예)와 옹성(甕城) 그리고 산중턱의 성벽이 군데군데 남아 있다. 이 산성을 언제 처음 쌓았는지는 기록이 없어 알 수 없으나, 축성의 택지(擇地)나 형식으로 보아 삼국시대(三國時代) 백제(百濟)의 축성이 아니었던가 생각된다. 성안에는 우물이 99개나 있었고, 계곡도 있어서 주변의 주민들이 유사시에 입보(入堡)하여 농성(籠城)하기에 좋은 곳이었다. 조선(朝鮮) 초기(初期)에도 군창(軍倉)이 있었고 임진왜란(壬辰倭亂)(1592)때에는 의승장(義僧將) 처영(處英)이 성을 수축하고 지켰다. 선조(宣祖) 30년(1597)에는 남원부사 최염(崔혐)이 주변 일곱고을의 군사를 징발하여 수축하였고, 그후 숙종(肅宗)때에도 수축공사가 있었다. 북쪽으로는 밀덕봉(密德峰)·복덕봉(福德峰)의 험준함이 있고 서쪽도 험준하여 남북이 서로 바라다보이지 않는다. 성(城)을 지키는 책임은 남원부사(南原府使)와 별장(別將)이었고, 성안에 용천사(龍泉寺)가 있었다. 동문터와 수구문(水口門)을 비롯하여 성벽구조가 우리나라 성곽연구에 귀중한 자료로서 큰 가치를 지니고 있는 것이다.남원 교룡산성은 해발 518m의 교룡산의 천연적인 지형지세를 이용하여 돌로 쌓은 산성으로, 둘레는 3120m이다.

목차이동

백산성(白山城)

백산성
종목 사적 409호 분류 성지(성곽)
명칭 백산성(白山城) 면적 81,518㎡
시대 지정일 1998-09-17
소유자 전봉순 외 관리자
소재지 전북 부안군 백산면 용계리 산8-1외

전북 백산에 있는 산성터인데, 산성은 적의 공격을 막기 위하여 산에 쌓은 성을 말한다. 백산성이 만들어진 시기는 대략 660∼663년 사이로 생각된다.

백산성은 백산 정상을 둘러 쌓아 만든 성으로 바깥성을 포함한 4개의 단이 있으며, 토단 바깥으로는 말뚝을 박아 울타리를 둘렀을 것으로 추정한다. 일부 훼손된 곳이 있으나 건물터, 옛 우물터, 삼국시대 토기조각들과 높이 3∼4m 정도의 토단이 잘 남아있다.이 산성은 동학농민운동 때 동학군이 근거지로 사용하기도 하였고, 성곽연구에 좋은 자료가 되는 유적이다.

((전문설명))축성연대는 660∼663년 사이로 추정(*나·당연합군에 의해 백제가 멸망한 후 왕자 풍을 옹립, 항전했던 주류성과 연관되는 유적으로 보기도 함)하며, 1894년 동학농민혁명시 동학군의 기포지로 사용되었다. 1976년 4월 2일에 전라북도기념물 제31호로 지정(지정면적 6,203평)되었고, 1995년 지표조사를 실시(부안군, 원광대 마한백제문화연구소)하였다.백산성지는 표고 47.4m인 백산(白山)을 중심으로 축성된 퇴뫼식 토축성으로 외성을 포함 4단으로 이루어졌으며, 토단 외곽에 목책(木柵:나무 말뚝을 박아 만든 울타리. 나무울)을 둘렀던 것으로 추정된다.제1성은 산정상을 평탄하게 다듬은 산상대지로서 최대 폭 25m, 길이 80m, 둘레 181.5m이다. 제2성은 제1성의 3m 아래에 테머리식으로 타원형으로 감았으며, 장축 길이 120m, 최대폭 60m(너비 8-12m의 회랑도를 두름)이다. 제3성(중성)은 둘레가 506m이고, 제4성(외성)은 둘레 1,064m, 장축길이 358m, 최대폭 230m로 중성의 기저부로부터 약 320m 뻗고 있으며 폭은 70m내외이다, 개간, 분묘(墳墓:시체나 유골을 땅에 묻어 놓은 곳. 무덤)설치등으로 일부 훼손된 곳도 있으나 토단(높이 3-4m)은 잘 남아 있다. 잔존유구, 출토유물등은 북문지, 남문지, 건물지(建物址:옛날에 건물이 세워져 있던 자리나 터. 집터, 집자리), 옛우물터, 삼국시대 토기편 등이 있다.정상부 남서측에 묘1기가 있으며, 묘비(墓碑:묘 앞쪽에 세운 비석)에는 "효자 증가선대부이조참판행통훈대부호조좌랑최공지묘(孝子 贈嘉善大夫吏曺參判行通訓大夫戶曺佐郞崔公之墓)"라고 각자되어 있으며, 묘 전면에는 혼유석 1기가, 봉분(封墳:무덤위에 흙을 쌓아올려 둥그스름하게 만든 것. 봉토, 봉축) 전면 좌우에는 특이한 얼굴모습의 문인석 각1기씩 서 있다.동 백산성의 동측 기슭과 서측에는 채석장 개발로 인해 일부 훼손되어 있으며, 부안군에서는 북측 채석장부지를 주차장으로 활용하는 계획을 추진중이다. 아울러, 동 성지 남측에는 마을이 집중형성되어 있으며, 부안시내 방향으로 나있는 도로 좌측에도 일부 건물이 들어서 있다.1998년 2월 24일 문화재위원회 제3분과 제2차회의 검토결과 현지조사를 실시한 후 재검토하기로 하였다.(조사자 : 문화재위원 한영우, 정동오, 이원순) 1998년 4월 8-9일 관계전문가가 현지조사(조사자 : 문화재위원 한영우, 이원순, 정동오, 문화재전문위원 차용걸, 기념물과 지적주사 박용기)를 실시 하였고, 1998년 4월 24일 문화재위원회 제3분과 제4차회의 검토결과 사적(백산성)으로 지정예고 하되, 성벽·목책·주거지(住居址:고대 인류가 살던 살림유적. 움집, 동굴유적, 바위그늘등이 있음. 집터) 등의 존재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시굴조사를 선행조건으로 하였다. 1998년 5월 8일에 문화재(사적)로 지정예고 하였으며, 1998년 6월 26일 문화재위원회 제3분과 제6차회의 심의결과 사적(백산성)으로 지정하기로 하였다.

목차이동

황룡전적지(黃龍戰蹟地)

황룡전적지
종목 사적 406호 분류 전지
명칭 황룡전적지(黃龍戰蹟地) 면적 20,338㎡
시대 지정일 1998-06-10
소유자 관리자
소재지 전남 장성군 황룡면 신호리 356번지외(17필지)

잘못된 정치와 행정을 일삼던 벼슬아치를 나무라며 시작한 동학농민운동의 투쟁의 자취가 남아 있는 곳으로 동학군이 전주성을 점령하는 계기가 된 황룡전투의 전적지이다.

1894년 동학농민군은 전주 점령 계획을 세우고 가장 좋은 장소로 황룡을 선택했다. 총알을 막을 수 있도록 대나무를 원통모양으로 엮어 만든 장태라는 신무기를 이용하여 동학농민군은 이 지역에서 승리를 거두고 전주를 점령하였다.1994∼97년 장성군에서 이곳에 승전기념공원을 비롯해 여러 시설물을 갖추어 놓았다. 주위 경관도 어울리게 꾸미고 있으며, 근처에 경군대장이었던 이학승의 뜻을 기리기 위해 세운 순의비도 볼 수 있다.살아 있는 교육장으로서 역사와 시대의 흔적을 느낄 수 있는 이곳은 집강소를 설치하여 농민 통치기반을 마련했던 곳으로도 뜻깊은 유적이다.

((전문설명))문헌상 기록을 보면, 『동학사』(오지역), 『양호초토등록』(동학란기록, 국사편찬위원회), 『금성정의록』(이병수), 『전봉준공초』, 『선유방문병동도상서소지등록(宣諭榜文竝東徒上書訴誌謄錄)』(동학란기록, 국사편찬위원회), 『선봉진일기』(동학란기록, 국사편찬위원회), 『봉남일기』(변만기)라고 나와있다. 황룡전투경과는 다음과 같다.

1894년 1월에 고부군수 조병갑의 탐학을 제거하기 위해 전봉준 등 수천명이 봉기하였고, 1894년 3월 : 손화중, 전봉준, 김개남 등이 무장 봉기, 고부 점령후 백산에 모여 무장과 인접한 장성등 전남지역에서 호응을 얻었다. 1894년 4월 6일에는 백산에 모인 동학농민군이 황토현에서 전라감영군 격파하였고, 1894년 4월 7일은 정읍 및 인근 고을을 점령하였다. 1894년 4월 16일은 함평을 점령하였으며, 1894년 4월 22일은 전봉준의 주력부대는 장성으로 진군하여 전주에 주둔하였던 홍계훈의 경군을 유인하여 그 예봉을 꺾고 전주 점령계획을 세웠는데 그 최적장소로 장성황룡을 택하였다. 1894년 4월 23일은 황룡전적지를 중심으로 인근의 삼봉산과 황룡장터 등에서 이학승의 선봉대와 결전하여 관군(경군)을 참패(선봉장 이학승 사망, 대포 2문과 양총 100여점 탈취), 대나무를 원통형으로 엮어 만든 "장태"라는 신무기를 굴려 총알을 막으면서 관군에 육박하여 대승을 거두었다.당시 관군의 수는 300여명, 동학농민군은 6-7천명이었으며, 관군(경군)이 패주한 이후 동학농민군은 경군보다 먼저 전주로 들어가 전주를 점령하여 전라감사 김학진과 전봉준이 휴전을 성립시키고 각 고을에 집강소를 설치하여 농민통치를 하기로 합의하여 역사상 유래가 없는 집강소에 의한 농민통치의 기반을 마련하게 된 계기가 된 전적지이다.전적지는 군청에서 서남쪽 약 3km 지점에 위치하며, 시내에서 황룡교를 지나 승용차로 약 20분 소요되는 거리에 있다. 농로사이로 나 있는 도로 끝부분에 야트막한 야산을 좌우로 안은 채 가운데 부분에 우뚝솟은 죽창이 시야에 들어오는데 이것이 황룡전적지로 '94-'97년간 장성군에서 부지를 매입한 후 정비가 완료되어 있다.부지면적은 10,223㎡로서 '94년에 부지를 매입후 승전기념공원을 조성해 놓았으며, 진입도로, 주차장, 기념탑과 테라스 등 편의시설이 만들어져 있으며, 기념탑은 높이 30m, 직경 2.5m가량의 죽창모형으로 전면에는 당시의 전투장면이 부조되어 있으며, 그 위에는 당시에 총알받이로 사용했던 장태(닭장속에 짚을 넣어 만든 것)를 두 사람이 굴리는 모습을 입체적으로 만들었으며, 후면으로 돌아가면서 사대강령, 관련 시문을 음각해 놓았다. 이 기념탑 전면 좌우에는 향로 모양의 석물이 1기씩 놓여 있으며, 향나무가 식재되어 있으며, 주변은 전적지에 어울리게 조경이 되어 있다. 이 공원 뒷편으로는 황룡강변 황룡장터로 연결되는 도로가 나 있으며, 도로너머와 우측 아래편 경사지는 과수원으로 경작중이며, 이 과수원 담장옆 둑에 당시의 경군대장이었던 이학승의 뜻을 기리기 위해 세웠던 순의비 1기가 초라하게 서 있다. 이 순의비는 높이 159cm, 두께 23cm, 폭 65cm의 오석으로 만들어졌으며, 21행 43자가 음각으로 새겨져 있다.

목차이동

우금치전적지(牛禁峙戰蹟地)

우금치전적지
종목 사적 387호 분류 기타유적지
명칭 우금치전적지(牛禁峙戰蹟地) 면적 51,896㎡
시대 지정일 1994-03-17
소유자 공주시 관리자
소재지 충남 공주시 금학동 산78-1외

우금치는 1894년 동학농민군이 관군과 일본군의 연합군을 상대로 최후의 격전을 벌인 곳이다. 공주에서 부여로 넘어가는 견준산 기슭의 높은 고개로 우금고개, 우금재 또는 비우금 고개라고도 부른다.

1894년 9월, 전봉준이 이끄는 동학농민군은 일본군의 경복궁 침범과 경제적 약탈을 규탄하며 반봉건·반외세의 기치를 내걸고 재봉기를 했다. 우금치는 중부지역의 거점인 공주 점령의 기선을 잡을 수 있는 중요한 곳이었다. 공주를 중심으로 향후 전쟁을 이끌어 나가려던 동학농민군은 죽검으로 총에 맞서 싸우다 결국 거의 전멸하게 되었다. 우금치 싸움 후, 재기를 노리던 전봉준이 체포되어 이듬해 3월 처형됨으로써 1년 동안 전개된 동학농민운동은 막을 내리게 되었다.동학군의 넋을 달래기 위해 1973년 이 고개에 동학혁명위령탑이 세워졌으며, 동학농민운동 100년이 지난 1994년에 이르러 우금치는 사적으로 지정되었다.동학농민운동은 비록 뜻을 이루지는 못하였으나, 역사발전의 큰 계기가 되었다. 우금치는 동학농민군이 반봉건·반외세 기치를 걸고 마지막 항전을 이루어냈던 장소로, 한국 근대사의 한고비를 이루는 무대가 된 뜻깊은 장소이다.

((전문설명))이 유적은 1894년 9월 당시 일본군의 경복궁 침범(동년 6월)과 경제적 약탈을 규탄하며 반봉건·반외세의 기치를 내걸고 재봉기한 전봉준(1854 철종 5년∼ 1895 고종 32년) 중심의 동학농민군이 논산을 거쳐 공주로 진격하기 위해 우금치 고개에서 관군과 일본군의 연합군을 상대로 치열한 공방전을 벌였으나 패한 동학농민군의 최후·최대의 격전지로서 그 역사적인 가치가 인정되어 주격전지(견준산(犬준山))를 중심으로 한 적정면적을 국가문화재(사적)로 지정·보존하게 된 것이다.

목차이동

황토현전적지(黃土峴戰蹟地)

황토현전적지
종목 사적 295호 분류 기타유적지
명칭 황토현전적지(黃土峴戰蹟地) 면적 163,224㎡
시대 조선 고종 지정일 1981-12-10
소유자 국유,공유,사유 관리자 정읍시
소재지 전북 정읍시 덕천면 하학리 2

1894년(고종(高宗) 31) 5월에 동학혁명군(東學革命軍)이 관군(官軍)을 크게 이긴 곳이다.

동학군(東學軍)은 1893년 고부군수(古阜郡守) 조병갑(趙秉甲)의 탐학에 못 이겨 봉기(蜂起)하여 이듬해 정월에는 고부군아(古阜軍衙)를 습격하였다. 전봉준(全琫準)의 지휘 아래 무기고(武器庫)를 파괴하고 무기를 빼앗았고, 수세곡(水稅穀)을 창고에서 꺼내어 원래(原來)의 주인(主人)들에게 나누어주고 만석보(萬石洑)를 파괴하였다. 전봉준(全琫準)은 마항(馬項)장터에 장막(帳幕)을 치고 사태를 엿보았는데, 이 소식을 들은 정부(政府)는 조병갑(趙秉甲)을 체포하고 장흥부사(長興府使) 이용태(李容泰)를 안핵사(按 使)로 삼아 사태를 조사케 하였다. 그러나 이용태(李容泰)는 일체의 잘못을 동학농민군(東學農民軍)에게 전가하고 탄압하니 전봉준(全琫準)을 중심한 동학군(東學軍)은 격분하여 인근의 접주(接主)들에게 통문(通文)을 보내 보국안민(保國安民)을 위하여 궐기할 것을 선언하였다.처음에는 고부읍(古阜邑) 북쪽의 백산(白山)을 점령하였는데. 이때 수만인(數萬人)이 모여 전봉준(全琫準)을 대장(大將)으로 추대하니, 그는 강령(綱領)을 선포하고 격문(檄文)을 사방에 띄워 호응을 얻었다. 이어 전봉준(全琫準)은 부안군아(扶安軍衙)를 점령하고 다시 돌아와 도교산(道橋山)에 유진(留陣)하였다. 전라감사(全羅監司) 김문현(金文鉉)은 부안(扶安)이 점거 당했다는 소식에 급히 별초군(別抄軍) 250명과 많은 보부상(褓負商:등짐장수)을 이끌고 동학군(東學軍)을 토벌하러 나섰다.동학군(東學軍)에서는 4월 6일(5월 10일) 어둠을 틈타 보부상을 가장하여 황토현(黃土峴)에 유진(留陣)한 관군을 살피고, 관군이 깊은 잠에 빠진 이튿날 이른 새벽에 군대를 이대(二隊)로 나누어 편성한 후, 일대는 서쪽과 남쪽의 정면에서 들이치고, 또 하나의 대오는 동북쪽의 뒤쪽에서 기습을 감행하였다.이 전투에서 수백명의 관군(官軍)은 목숨을 잃고, 많은 무기와 곡식의 손실을 보게 되었다. 반면에 동학혁명군(東學革命軍)은 이 황토현(黃土峴)의 승리로 사기(士氣)가 하늘에 닿을 듯 높아져, 그날로 정읍(井邑)을 점령하고 죄 없이 갇힌 죄수들을 석방하고, 무기도 탈취하였다. 5월 12일에는 흥덕(興德)과 고창(高敞)울 석권하고, 다음날에는 무장(茂長)으로 진격하여 교도(敎徒) 40여명을 구출하고 성외(城外)에 있는 고산봉(孤山峰)에 유진(留陣)하게 되었다. 대장(大將) 전봉준(全琫準)은 이곳에서 동학창의(東學倡義)의 취지를 재천명하는 포고문(布告文)을 발표하였다.

목차이동

전봉준선생고택지(全琫準先生故宅址)

전봉준선생고택지
종목 사적 293호 분류 고택
명칭 전봉준선생고택지(全琫準先生故宅址) 면적 225㎡
시대 조선시대 후기 지정일 1981-11-28
소유자 공유 관리자 정읍시
소재지 전북 정읍시 이평면 장내리 458-1

동학농민운동의 지도자인 전봉준(1855-1895)이 살던 집이다.

몰락한 양반 가문에서 태어난 전봉준은 조선 고종 27년(1890)인 30세 때 동학에 몸을 담아, 동학 제2대 교주인 최시형으로부터 고부지방의 동학접주로 임명되었다. 그는 관리들의 횡포에 맞서 농민과 동학교도들을 조직해 동학 운동을 주도하였다.이 옛집은 조선 고종 15년(1878)에 세워졌다. 앞면 4칸·옆면 1칸의 초가집으로 안채가 구성된 남향집이다. 동쪽부터 부엌·큰방·웃방·끝방 순서의 일(一)자 형태로 구성되어 있는데, 이는 우리나라 남부지역 민가 구조와는 다른 방향으로 되어 있는 특징을 보여준다.

동학혁명(東學革命)의 지도자인 전봉준선생(全琫準先生)이 태어난 옛집으로, 그는 1854년(철종(哲宗)5)에 당시의 행정구역으로는 고부군(高阜郡) 궁동면(宮東面) 양교리(陽橋里)에 해당한 이 집에서 아버지 전창혁(全彰赫)의 아들로 태어났다. 그의 신분은 향반(鄕班)으로 자(字)를 명숙(明淑)이라 했는데, 몸집이 작아서 녹두(綠豆)라는 별명을 갖고 있었고, 얼굴모양이 녹두 같았다고도 한다. 그 후에 전봉준(全琫準)은 아버지처럼 서당의 훈장(訓長)을 할 정도로 학식(學識)도 있었으나, 집안이 가난하여 약을 팔아 생계를 꾀하거나 방술(方術)도 배웠다는 기록이 있다.어려서 태어난 이곳을 떠나 태인현(泰仁縣) 산외면(山外面) 동곡리(東谷里)에서 살았을 때에는 세마지기(3두락(斗落))의 전답(田畓)을 가지고 있는 정도였고, 한때는 후일 동학(東學)의 지도자들이 된 김개남(金開男)·송희옥(宋喜玉)과 함께 전주(全州) 봉상면(鳳翔面) 구미리(龜尾里)에 살기도 하였다. 동학(東學)에는 30세때에 입도(入道)하여 고부(古阜)지방의 접주(接主)가 되고 1893년 고부군수(古阜郡守) 조병갑(趙秉甲)에게 폐정의 시정을 진정하기도 하였다. 이듬해에는 1,000여명의 군민(郡民)을 모아 고부군아(古阜軍衙)를 습격했는데, 이로부터 동학혁명(東學革命)이 본격적인 시작을 보게되었다.이 옛집은 정면 4칸(間), 측면 1칸(間)의 초가집으로 안채가 구성되고 잡석으로 만든 축대 위에 남향하였다. 동쪽에서부터 부엌·큰방·웃방·끝방의 순서를 이루고 있는데, 이는 우리나라 남부지역의 민가구성(民家構成)과는 다른 방향으로 되어있는 특징을 보여준다. 큰방과 웃방의 사이는 장지로 간막이가 되어 있어서 필요한 때에 큰 공간으로 터놓을 수 있으며, 천정은 모두 연목(椽木)주1이 드러나 보인다. 두 개의 방 앞으로는 퇴마루주2를 놓았고, 방에서는 퇴살문으로 드나든다.

주1) 연목 : 비탈진 지붕면을 만들려고 도리 위에 촘촘하게 설치하는 구조 요소. 서까래주2) 마루 : 집채 안에 바닥과 사이를 띄우고 깐 널빤지 또는 그 널빤지를 깔아 놓은 곳

목차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