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하늘이 되고 하늘이 사람이 되는 살맛나는 세상, 동학농민혁명 그 숭고한 정신을 꽃 피우는 동학농민혁명기념재단

보은지역 기념시설

동학농민혁명기념공원

동학농민혁명기념공원 전경

소재지 : 충북 보은군 보은읍 성족리 산16번지 일원패주하던 손병희와 동학농민군은 북접의 본거지였던 보은으로 향하였으나 이미 관군의 보복으로 폐허가 된 보은을 지나 북실마을의 야산일대에 주둔하게 된다. 그러나 북실에 주둔한 동학농민군은 일본군과 상주 소모영 유격병대의 공격을 받아 궤멸되고 만다. 일본군과 유격병은 패주하는 농민군을 닥치는 대로 학살했으며 북실 골짜기 안에 남아 추위 속에서 달아날 기력도 없는 농민군들은 토벌군에 의해 집단 살육 당했다.일본군의 전과보고와 상주 소모사 정의묵의 [소모일기]에는 "전투 중 죽어 넘어진 자가 헤아릴 수 없었다"는 애매한 표현으로 북실전투에서의 농민군 희생자수를 은폐하고 있다. [토비대략]에 근거하면 야간전투에서 사살된 자는 393명이며, 마구잡이로 학살당한 농민군은 2,200명이라 했다. 북실전투의 패배로 손병희는 보은을 떠나 충주로 피신했으며, 12월 24일 마침내 해산령을 내린다.2,600여명의 농민군이 불과 8시간 만에 떼죽음을 당한 북실전투(1894년 12월 17~18일)현장을 기념하고 동학농민혁명 정신을 기리고자 전투 지역으로 추정된 지역 인근에 기념공원을 건립하였다.


동학농민혁명기념공원 사진동학농민혁명기념공원 사진동학농민혁명기념공원 사진동학농민혁명기념공원 사진

목차보기

옥천지역 기념시설

동학농민군 재기포 기념비

동학농민군 재기포 기념비

소재지 : 충북 옥천군 청산면 교평리전봉준이 일본군의 범궐과 내정간섭 심화에 대항하여 삼례에서 재기포하자, 최시형 역시 이에 호응하여 9월 18일 전면적인 재기포령을 내린다. 최시형은 북접계열의 10만여 명의 병력을 인솔하고 논산에서 전봉준이 이끄는 남접군과 합세하였다. [동학농민군 재기포 기념비]는 재기포 결정지인 청산면에 세워진 기념비로서 최시형의 '순도 100주년'을 맞이하여, 1997년 11월 7일 '천도교중앙총부해월신사순도 100주년기념사업회'에서 건립하였다. 비석은 오석(烏石)으로 만들어졌으며 높이는 약 2m50cm, 비석의 받침돌에는 천도교를 뜻하는 궁을기(弓乙旗)표식이 새겨져 있다.

목차보기

다른도의 유적지 보러가기